question_answer
  • 마요: 앗 펩이랑 같은 말을...하긴 펩과 달리 이 양반은ㅋㅋ 챔스야 할때마다 먹어서...

  • 그대향기: 지단 : "리가 우승이 가장 어려운 트로피이다. 세번의 챔스보다 말라가에서 리가우승을 확정지었을 때가 더 기뻤음"

  • 그대향기: 지단 : "감독 커리어 최악의 경기는 코파델레이에서 레가네스한테 홈에서 탈락한 경기"

  • 그대향기: 지단 : "선수생활보다 감독생활이 훨씬 어렵다. 비교가 안될 정도의 압박을 받는다"

  • 나바스잘한다: 월요일에 비내리고 춥네용

  • 나바스잘한다: 아 피곤타

  • 라모스원챔: 오 이강인이 교체출전했네요

  • BenZil: 세바요스 잘하네요

  • 태연: 쏜 10호골

  • Only one: 와 손갓

로그인

취소
  • 로그인을 쉽고 빠르게!

    아래 주소를 북마크하여 접속하면, 별도의 로그인 과정 없이 빠르게 레알매니아를 사용할 수 있어요. (비밀번호 노출 주의!!)

    http://realmania.net/bbs/autologin.php?user_id=내 아이디&password=내 비밀번호

구단, 카세미루 후계자에 2명 저울질 ─ 레알매니아
News

구단, 카세미루 후계자에 2명 저울질

토티 안녕하세요!
2020.03.17 09:04 · 2317 views

구단이 현재 공석인 카세미루 후보 자리에 2명을 잠재적 대안으로 올려놨다. 마르카(MARCA)는 스타드 렌의 에두아르도 카마빙가(17)와 카스티야 소속 안토니오 블랑코(19)를 후보로 두고 저울질하고 있다고 전했다. 두 선수 모두 장단점이 명확하다는 분석이다.

먼저, 카마빙가는 올여름 구단의 영입 타깃으로 여러번 언급됐던 만큼 기대치가 높다. 많은 유럽 구단이 눈독들이고 있고 나이에 걸맞지 않게 경험도 풍부하다. 하지만 소속팀 스타드 렌이 이적료 1억 유로를 요구하고 있어 협상 난도와 영입 부담이 크다는 평가다.

새로이 언급된 블랑코는 유소년 소속이므로 이적료 등 부대비용이 없다. 구단은 카스티야에 수비적인 미드필더가 여럿 있지만, 그 중 블랑코가 카세미루 역할을 가장 유사하게 수행할 수 있는 선수라고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프로 경험이 카마빙가보다 적어 1군 기용에 위험부담이 있다는 분석이다.

emoji_emotions좋아요 2명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댓글 15개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