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stion_answer
  • San Iker: 쿤데였으면 그래도 이해했겠는데 워커가 나오니 황당할 따름이죠

  • 아르한: 8강 따리 한 애들 베스트에 넣어주는게 요즘 관행인지

  • 마르코 로이스: 음바페: 내 포지션? 감독님이 뛰라고 하는 자리

  • 떼오: 메냥도 빼고 픽포드가 들어갔어야했는데

  • 마요: 전 워커밖에 눈에 안들어오긴 하네요. 당연히 있어야 할 곳에 이상한 이름이...

  • La Decimoquinta: 진짜 못배운 놈이 그냥 아무말 대잔치한거네...

  • 떼오: 차라리 각포면 모를까

  • 아르한: 저것도 음바페 때문에 하는 거겠죠

  • 떼오: 메냥도 이해 못하고

  • 아르한: 딱 앙골라는 아니라던 ㅋㅋ

로그인

취소
  • 로그인을 쉽고 빠르게!

    아래 주소를 북마크하여 접속하면, 별도의 로그인 과정 없이 빠르게 레알매니아를 사용할 수 있어요. (비밀번호 노출 주의!!)

    http://realmania.net/bbs/autologin.php?user_id=내 아이디&password=내 비밀번호

귈레르의 첫번째 메이저 대회가 끝났습니다. ─ 레알매니아
Fútbol

귈레르의 첫번째 메이저 대회가 끝났습니다.

no6Redondo 입력된 자기 소개가 없습니다.
2024.07.07 17:00 · 1312 views

그냥 귈러라고 부르고 싶은데 귀찮네요 귈레르

제게는 유로 코파 참가한 우리 선수중에 가장 빛나는 플레이어 였던거 같습니다.  벨링엄에겐 미안하지만 우승해도 결승 캐리하지 않는한 귈레르가 더 잘한듯.

(브라질 애들은 한숨나오고. 프랑스 듀오는 그래도 제 몫은 하더군요.)

특히 가장 인상적이었던건 오늘 경기 지긴했지만

1점차 지고 있는 상황에서 마지막 순간에서조차 냉철함을 유지하던 성숙함이었습니다.

보통 저 상황이면 내가 해낸다는 생각으로 공을 질질 끌면서 개인플레이하는게

어떻게 보면 저 나이에선 당연한데도 차분하게 가장 정확한 판단만 내리더군요.

그러면서도 피지컬로는 최강급인 네덜란드 상대로도 경합싸움에서 지지않는

피지컬과 터프함도 보여줬고

앞으로 얘가 어떤 자리에서 자리를 잡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베실바 처럼 되기를 바라는데 실제로도 오늘 경기보면 내려와서

빌드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더라구요.

경기 보는게 고통스런 벨링엄에겐 미안하지만 경기관여도가 비교불가라

이번 유로 튀르키예 경기 재밌게 봤습니다.

축구를 대하는 태도나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맘에 들어서

꼭 우리팀에서 자리잡고 성공했으면 하네요

emoji_emotions좋아요 1명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댓글 13개

축구게시판